단숨에 읽어 내려가다

목요조곡 (양장) 목요조곡 (양장)
온다 리쿠(Onda Riku), 김경인 | 북스토리 | 20081115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소설가 도키코의 죽음을 둘러싼 의문들. 도키코가 죽은 이후 매년마다 우구이스 주택에 5명의 여인이 모임을 갖는다. 도키코가 죽은지 벌써 4년이 지났다. 도키코 소설의 편집자이자 동거인 에이코씨, 친척인 나오미와 츠카사, 동생인 시즈코씨, 그리고 에리코씨는 그녀를 길이기 위해서 매년 우구이스 주택을 찾아오고 있었다. 다들 가까이 살지 않았지만, 무슨 이유에서인지 먼길을 마다하지 않고 오고 있었다. 매년마다 무엇인가를 찾는 나오미, 도키코의 죽음을 둘러싼 그녀들의 회상이 시작된다. 4년전 오늘 도키코씨의 죽음은 자살인가? 타살인가? 아마 죽인 범인과 죽은자만이 그 사실을 알고 있을것이다. 



모두 모인 자리에 꽃과 의문의 엽서가 도착한다.  ’여러분의 죄를 잊지 않기 위해, 오늘 이 장소에 죽은 이를 위한 꽃을 바칩니다.’ (80쪽) 의미심장한 이 한마디에 모두들 소스라치게 놀란다. 갑자기 자신이 범인이라고 말하는 그녀. 에이코가 음식을 준비하고 다들 먹으면서 다시 평상시의 모습으로 돌아온다. 긴장감이 바짝 그녀들의 뒤를 추격하다 잠시 쉬어갈 여유가 생기고 계속해서 그런 분위기가 반복된다. 그녀들이 회상하는 소설가 도키코 그녀는 천재였다. 그녀의 작품은 완벽했고 섬세했다. 그녀들이 도키고를 존경하는 만큼 그만큼 증오도 강하게 작용하고 있었다. 사람의 복잡미묘한 감정들이 순식간에 그녀들의 입을 통해서 분출되어 나온다. 점점 도키코의 죽음이 자살이 아닌 타살로 추정되어 진다. 읽는 내내 범인이 누구인지 무지 궁금해서 참을수가 없었다. 저자의 매력적인 문장이 그 호기심의 끈을 놓지 못하게 만든다.  그다지 새로운 소재라고 하거나, 범인이 색다르거나 그런것은 아니였지만, 저자의 문체가 참으로 매력적인 작품이였다.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한체 계속해서 범인을 찾아나가는 일에 몰두하고 있었다. 그리고 나오미가 찾고 있었던것이 무엇인지 밝혀내고 있을때쯤 에이코의 뛰어난 연기가 시작된다. 역시 편집자인 에이코는 다르긴 달랐다. 다섯명의 여인 모두 글과 관련되어 있어서 그런지 예민하고 세심했다. 



동생인 시즈코는 언제 눈치를 챘는지 모르겠으나, 역시 다르긴 달라라는 생각이 들었다. 도키코를 죽인 범인이 누구인지, 아마도 이 책을 읽게 되면 푹 빠져버리게 된다. 다 읽고 나서 이건 뭐지 하는 아쉬움은 없었다. 그것이 온다리쿠의 매력이였다. 길지 않고 짧은 느낌이였지만, 짜임새 있고 재미있게 읽었다. 처음에 에이코씨와 에리코씨의 이름이 헷갈렸다. 책에서는 다섯사람이였는데 내가 잠시 헷갈리는 바람에 4사람이 되어 시작했지만, 금방 알아차려서 다행이다. 반전이라면 반전이 이 책 결말에 숨겨져 있다.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by 댄스는 맨홀 | 2010/08/27 20:34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mouse2008.egloos.com/tb/482472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