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쉽게 하기 - 일러스트 드로잉

스케치 쉽게 하기 - 일러스트 드로잉 스케치 쉽게 하기 - 일러스트 드로잉
김충원 | 진선출판사 | 20090210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따라 그리기는 곧잘 하는데 응용력이 부족한 나에게 꼭 필요했던 책이였다. 일러스트 그리기는 내가 꼭 하고 싶었던 장르중의 하나랄까. 귀여운 캐릭터를 쓱쓱 그려내는 깔끔한 선이 부럽다. 다이어리 꾸미기를 좋아하는데 머릿속에는 많은 캐릭터들이 두둥실 떠다니는데 그것을 그려보기에는 치밀함이라든지, 복사능력이 많이 떨어진다. 사물을 보고 그 캐릭터가 머릿속에 꽉 박히지 않기 때문이다. 저절로 되는 사람들도 있다지만 나같은 사람은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다. 사람을 볼때도 이상하게 얼굴이 다 들어오지 않는 이상한 시각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어떤 사람은 얼굴이 하얗게 보여서 달걀귀신처럼 느껴졌다. 사람이 그렇게 보이다니 제정신인가. 만화책을 보는 것과 내가 직접 그려보는 것은 하늘과 땅차이이다. 배경을 대강 넣어준 것 같지만 섬세하게 많은 부분을 신경써서 그렸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기술과 노하우 없이는 그릴 수 없다는 것. 모든지 부지런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는다. 팔은 어떻게 움직이고 다리는 어떻게 움직이는지. 화날때의 눈은, 입꼬리는 어떻게 되는지 그런 특징들을 이 책을 통해서 배우고 싶다. 관찰력이 깊은 사람이라면 쉽게 다가설 수 있을 것 같다. 모든지 공식이 있기 마련이다. 일러스트에도 나름의 공식이. 한선을 일정한 굵기로 그려낼 수 있다는 것은 우선은 수전증을 고쳐야 하고. 수전증은 없는데도 손이 떨리는 이유가 뭘까. 집중력이 좋아야 한다.

사진을 찍어 보아야 겠다. 보고 그리기가 어렵다면 사진을 찍어서 그려보면 훨씬 쉬워진다. 3차원에서 2차원이라서 편한것 같다. 한동안 따라서 그리다가 책을 또 여러장 넘기면서 금방 하겠다 싶은 마음은 저기 저기 가 있어서 따라잡기도 어렵다. 마음이 너무 앞서가면 나처럼 중도에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마음을 최대한 눌러주고 손을 놀리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는 것. 그리고 하루에 30분이든, 1시간이든 꾸준히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그래 나도 오늘부터 마음은 땅속에 묻어두고 차근차근 해보아야 겠다. 이 책의 매력은 두껍지 않아서 좋다. 따라하기 편하게 되어 있다. 아마도 이 책을 다 보았을 즈음에는 간질나게 귀여운 캐릭터를 자유자재로 연습장에서 굴릴 수 있을꺼라는 생각이 든다.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by 댄스는 맨홀 | 2011/10/02 22:22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mouse2008.egloos.com/tb/503753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