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폰스 무하의 매력속으로

무하, 세기말의 보헤미안 무하, 세기말의 보헤미안
장우진 | 미술문화 | 20120105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책표지 - 무하 세기말의 보헤미안/장우진/미술문화

책 표지의 그림 익숙하다. 어디서 보았을까. 여인의 아름다운 모습과 화려하고 아름다운 장식이 눈길을 끈다. 그거리에 서있는 조각상처럼 친숙하다. 도톰하고 매끄러운 살결.(들어가기전) 무하의 그림은 환상적이고 몽환적이며 사람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봄바람처럼 느껴진다. 실제하지 않을 것 같은 여신처럼 아름답게 다가온다.





<페르펙타 자전거 광고 포스터> 127쪽

자전거 광고 포스터처럼 느껴지지 않는다. 우아하면서 관능적인 느낌의 그녀가 말을 건네고 있는 것 같다. 그녀는 자전거를 타고 있다. 다만 그녀가 자전거를 타지는 않을 것이다. 하늘하늘한 치마가 너풀거리는 그녀를 바라보는 것만으로 왠지 설레임이 있다. 산업화 된 도시, 보헤미안과 댄디, 데카당스, 세기말의 파리는 무하가 살아온 시대를 대변해 주는 것 같다. 세기말의 파리의 장식은 아르누보였다. 그 중심에는 무하가 있었다. 1914년 세계 대전의 발발로 세계를 장식하고자 했던 예술가들의 꿈은 전쟁이 포성 속에 사라져 갔다.(50쪽) 아르누보의 짧았던 순간처럼, 무하의 명성도 묻혀져 버렸다. 아르누보가 다시 재조명 되면서 무하도 다시 생명을 얻게 된다. 이 책을 펼치는 순간 무하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될 것이다. 무하의 포스터가 지금 부활한다 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을 만큼 뛰어나다.





<비잔틴 머리>, 검은색 머리,금발 머리 154 - 155쪽

무하는 섬세한 모든 부분을 직접 계획하고 구성해야 성이 찼다고 한다. 정말 대단하다. 그의 상상력 또한 놀랍다. 여자보다더 여자의 마음을 잘 알고 있는 듯 하다. 여인을 더욱 아름답고 신비스럽게 만들어 준다. 그녀들의 아름다운 장식역시 지나치지 않다. 그안에서 그녀의 아름다움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빛을 잃어 버리지 않는 고귀함. 어찌보면 거추장스러운 치장이 아니냐는 생각이 들수도 있다. 무하의 그림은 거추장스럽다거나 사치스움을 넘어서는 신화스러움이 있다.





<좌측> 카르나발레 박물관에 재구성된 푸케 보석상점의 내부, 정면
<우측> 같은 푸케 보석상점의 내부, 정면의 맞은 편 160-161쪽

보석도 직접 디자인하고 보석상점의 내부도 디자인했다고 한다. 아름답다. 현대에도 무하가 디자인한 보석점이 있다면 들어가보지 않고서는 그냥 지나칠 수 없을 것이다. 어쩌면 보석보다도 보석점 내부가 아름답게 느껴질지도 모르겠다.





<장식자료집>을 위한 드로잉 플레이트 49. 164쪽

현대의 보석품은 디자인적인 면에서 무하의 디자인보다 많이 뒤쳐지는 감이 있다. 뛰어난 보석 디자이너의 작품을 보지 못해서 모르겠지만. 아름답다. 다만 무하가 그린것같은 여인이 해야지만 보석 또한 아름다움을 발할 것 같은 부담스러움도 있다. 아무나 하면 보석이 사람을 잡아 먹을 것 같은 안타까운 느낌이 들것이다. 체코에서 태어난 무하의 일대기를 읽어 가고 있지만 그의 그림을 보는 것만으로 좋았던 것 같다.





<이반치체의 추억> 180쪽

세기말의 파리는 무하를 사랑했지만 20세기로 넘어온 미국에서는 무하는 크게 환영받지 못한다. 유화를 처음 시작한 무하는 여러가지 어려움을 겪게 된다. 무하는 분위기파였던 것 같다. 수중에 돈도 한푼 없었다고 한다. 파티도 좋아했지만 어려운 처지의 화가들에게도 아낌없이 도움을 주었다고 한다. 시작은 어려웠지만 무하는 자신만의 유화를 그리게 된다. 난 그 전에 무하의 느낌이 더 좋다. 환상적이며 만화속에서나 볼법한 느낌의 영원불멸함이 말이다. 그래서 현대에도 무하는 실존하는 것이 아닐지.





무하가 담당했던 프라하 시청사, 시장실의 장식. 242쪽

무하는 자신의 나라를 위해서 그릴 수 있다는 것이 좋았던 것 같다. 남은 생애를 프라하 시청사를 그리는데 공헌했다고 한다. 사진속에서는 그의 남은 생애를 나라 사랑하는 마음으로 그렸다는 시장실의 장식을 자세히 볼 수 없어서 아쉬움이 남는다. 실제로 본다면 너무 아름다울 것 같다.
무하를 사랑할 수 밖에 없는 매력을 조금만 담아 보았다. 왜냐하면 직접 느껴본다면 그 아름다움이 더 할 것이기 때문이다.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by 댄스는 맨홀 | 2012/03/31 16:19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mouse2008.egloos.com/tb/509600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